여 “민주 게이트” 야 “답정처가”…고속도로 대치 격화

[앵커]

서울-양평고속도로 종점을 변경해 김건희 여사 일가에게 특혜를 주려 했다는 의혹을 두고 여야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여당은 민주당의 ‘셀프 특혜’ 의혹을 제기했고, 야당은 고속도로 원안 추진위원회를 꾸렸습니다.

신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국토부가 백지화를 선언한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과 관련한 여야 공방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동균 전 양평군수 일가가 원안 종점 인근에 땅을 보유한 것을 두고 ‘셀프 특혜’라고 지적했습니다.

“도둑질에 손발이 맞지 않은 게 드러나자 더욱 적반하장이 되어 국정농단이라느니 탄핵이라느니 극단적인 주장을 늘어놓는…”

그러면서 김부겸 전 총리, 유영민 전 청와대 비서실장 일가의 원안 노선 인근 땅 보유 현황과 관련한 언론 보도를 나열하며 ‘민주당 게이트’라고 명명했습니다.

종점이 양서면에서 강상면으로 바뀐 대안은 문재인 정부 시절 예비타당성조사 용역을 받은 민간업체가 제시한 것이라고도 몰아붙였습니다.

“강상면을 종점으로 하는 대안은 양평군민들이 가장 바라는 노선이자, 환경 훼손도 가장 적게 하면서, 교통체증 해소는 물론 비용 대비 편익도 가장 큰 노선입니다.”

민주당은 고속도로 원안 추진위원회를 띄우고 공세에 나섰습니다.

“이 사안의 본질은 예비타당성조사까지 마친 서울-양평고속도로의 종점이 이 정권이 들어선 뒤 그러니까 정권 바뀐 뒤에 바뀐 것…”

의혹이 제기되자 장관이 나서 사업 백지화를 선포한 건 억지였다고 꼬집었습니다.

한편 정 전 군수는 ‘셀프 특혜’ 의혹에 대해 “전형적인 물타기”라고 반박했습니다.

“실제 서울-양평고속도로 종점 부분하고는 전혀 무관한 지역이고요. 제가 상속받은 건 한 267평 정도 되는데요. 그 동네에서 제가 400년을 살았습니다, 우리 조상이.”

양평군민들이 사업 재개를 촉구하는 범 군민대책위원회를 꾸린 가운데, 여야 간 갈등이 봉합되긴 쉽지 않아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신현정입니다. (hyunspirit@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Source: 연합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