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이틀 아들 숨지자 암매장…당시 보육교사였던 친모 체포

생후 이틀 된 아들이 숨지자 야산에 시신을 파묻은 친모가 경찰에 긴급 체포됐습니다.

전남경찰청은 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로 30대 여성 A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7년 10월 29일 태어난 지 이틀 된 아들이 숨지자 전남 광양에 있는 친정어머니 집 인근 야산에 묻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범행 당시 보육교사로 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씨는 아이가 돌연 사망했다고 진술하고 있으나, 경찰은 A씨가 의사가 아닌데도 아기의 사망을 임의로 확신하고 암매장했다는 진술 등을 토대로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경찰은 유기 장소에 대한 수색을 진행하는 한편,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김경인 기자 (kikim@yna.co.kr)

#그림자_아동 #아동학대치사 #친모 #보육교사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Source: 연합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