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번지초대석] ‘선거제 개편’ 공회전…송기헌 원내수석부대표에게 듣는다

여야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선거제 개편 필요성에는 공감대를 모으고 있지만 세부적으로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편 오늘 저녁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이낙연 전 대표가 만찬을 겸한 회동을 진행할 예정이어서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오늘 1번지 초대석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원내수석부대표와 함께 관련된 얘기들 나눠보겠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먼저 선거제 개편 얘기부터 해보겠습니다. 김진표 국회의장이 7월 15일을 여야 간 합의 데드라인으로 제시했었죠. 이제 나흘 남았는데 합의 가능합니까?

여야 간 가장 이견이 큰 부분은 어떤 것인가요?

지난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김기현 대표가 의원 수 10% 줄이자 이런 제안을 하지 않았습니까? 국민의힘에서 그 부분도 주장하고 있나요?

김진표 국회의장은 여야 간 극한 대립과 갈등의 정치가 반복되는 핵심 원인이 현행 선거제도에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동의하십니까?

만약 여야 간 선거제 개편에 합의하지 못한다면, 내년에 지난 총선과 같은 위성 정당 또 등장하는 겁니까?

현안으로 주제를 좀 바꿔보겠습니다. 먼저 오늘 저녁에 이재명 대표와 이낙연 전 대표간 만찬회동이 예정돼 있습니다.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 어떤 얘기들이 오갈 것으로 전망하십니까?

두 사람이 저녁을 먹는 것이 이번이 처음이라고 합니다. 막걸리까지 오갈 것이라고 하는데, 많은 언론에서 이번 회동을 놓고 계파 갈등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표현들을 쓰고 있습니다. 동의하십니까?

그래도 관심이 집중된 만큼 무언가 성과가 나오기를 당내에서는 기대할거 같은데요?

혁신위 얘기도 잠시 짚어보겠습니다. 민주당 혁신위가 전면적인 쇄신을 다짐했는데 존재감이 약해진 것 아니냐는 평가가 나옵니다. 어떻게 보십니까?

1호 쇄신안으로 불체포 특권 포기를 내놨는데 당내 호응이 있느냐 이런 말이 있거든요?

의원님께서는 국토부가 김건희 여사 일가에 특혜를 주기 위해서 서울-양평 고속도로 노선 변경을 시도했다는 의혹을 제기하셨는데, 국민의힘은 이것이 민주당 소속 전 양평군수 게이트다 이렇게 주장하고 있습니다. 현 상황 어떻게 보고 계십니까?

양평군민들의 반발이 거셉니다. 정치권 공방 속에 서울-양평고속도로 사업이 무산되는 것 아니냔 이런 내용인데, 국토부에서는 현 시점에서는 사업이 불가능하다. 이런 입장입니다. 이번 사업 어떻게 진행돼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Source: 연합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