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위기 아르헨티나, 이웃나라에는 쇼핑 천국

[앵커]

남미 우루과이에서 아르헨티나로 넘어가는 국경에는 요즘 긴 차량 행렬이 늘어서고 있다는데요.

다름 아닌 쇼핑 행렬이라고 합니다.

어찌 된 영문인지, 멕시코시티에서 이재림 특파원입니다.

[기자]

남미 우루과이 도로에 차량들이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

꼬리를 물고 서행하는 차들의 목적지는 이웃 나라 아르헨티나의 마트입니다.

육로로 국경을 넘은 우루과이 주민들은 먹거리와 생필품을 카트에 잔뜩 싣고 다시 국경을 넘어 귀갓길에 오릅니다.

우루과이 주민들이 집 가까운 마트를 뒤로 한 채 원정 쇼핑에 나서는 배경에는 환율이 있습니다.

아르헨티나의 보유외환 고갈로 달러 가치가 폭등하면서, 같은 달러를 가지고 우루과이보다 아르헨티나에서 더 많은 것을 살 수 있기 때문입니다.

연 세자릿수에 달하는 살인적인 인플레이션으로 물가가 크게 치솟았지만,

그래도 우루과이 주민 입장에선 아르헨티나에서 구매하는 게 이득입니다.

“거기(우루과이)에선 여기서 살 수 있는 것을 살 만큼 돈이 충분하지 않아요. 감당 못하죠. 비교가 안 돼요. 여기서 사는 것의 절반도 못 사요.”

물건만이 아닙니다.

미용실 같은 서비스업 요금 역시 아르헨티나가 더 저렴한 상황입니다.

“같은 돈이면 여기선 2배를 살 수 있어요. 외식도 할 수 있죠. 우루과이에선 평범한 종업원은 그렇게 못해요. 여기선 부자의 하루를 보낼 수 있죠.”

한국과 계절이 반대인 이곳에서는 특히 지난 주말 겨울방학을 맞아 아르헨티나로 향하는 차량이 국경 지대에서 4㎞ 이상 긴 줄을 만드는 진풍경까지 연출했습니다.

공식 환율보다 2배 더 나은 조건으로 달러를 바꿔주는 비공식 환전소까지 성행하는 상황에서,

이웃 국가의 아르헨티나 원정 쇼핑 행렬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멕시코시티에서 연합뉴스 이재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Source: 연합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