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담 현황 공개” “보고서 검증”…여론전 가열

[앵커]

일본이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수순을 밟고 있는 상황인데요.

이에 따른 정치권의 공방전도 격화하고 있습니다.

국회 연결해 자세히 들어보죠, 최지숙 기자.

[기자]

네,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 시기에 이목이 쏠리는 가운데, 국민의힘은 가짜뉴스 차단에 주력하는 분위기입니다.

국민의힘에선 오늘 시민단체 선진화 특위가 오염수 괴담 유형과 유포 경로 등 공개에 나섰습니다.

특위는 오염수 반대운동을 주도하고 있는 ‘후쿠시마 공동행동’이 2008년 광우병 대책위와 인적 구성이 거의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은 “이들이 더불어민주당으로 넘어오며 이제 민주당 자체가 괴담 시민단체가 됐다”고도 주장했습니다.

또 정부를 향해선 수산물 안전 관련 민관 합동 태스크포스 구성을 제안했습니다.

야당의 공세를 ‘괴담과 선동’으로 규정한 국민의힘은 방어전에서 나아가 적극 비판에 나서고 있습니다.

윤재옥 원내대표는 민주당 방일단의 행보와 관련해 “국제 망신”이라고 비판했는데요, 잠시 들어보시죠.

“과학적 근거 없는 주장과 맹목적 반일 감정을 표출하는 모습이 언론을 타고 국제 사회에 전해졌는데 IAEA 사무총장 면담에 이어 또 한 건의 국제 망신입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야권은 국내·외에서 오염수 저지 투쟁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방일단이 일본에서 방류 계획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은 IAEA 보고서 검증 토론회를 열고 여론전에 나섰습니다.

민주당은 IAEA의 보고서가 중립성과 신뢰성을 잃었다고 보고, “피해가 없을 거라고 판단한 근거를 제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박광온 원내대표는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기간 예정된 한일 회담과 관련해 ‘국민 안전을 위한 3대 조치’를 제안했습니다.

오염수 해양투기 잠정 보류 요구와, 해양법재판소 제소 등인데요 잠시 들어보시죠.

“국민 안전을 위한 3대 조치를 제안합니다. 첫째, 대통령께서 한일 정상회담에서 일본에 후쿠시마 핵물질 해양투기 잠정 보류를 요구하는 것입니다.”

또 여당을 향해선 IAEA 그로시 사무총장이 밝힌 ‘국제기구와의 거버넌스 구축’ 관련 사안을 공동 추진하자고 말했습니다.

[앵커]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 백지화를 놓고도 여야가 의혹 제기를 이어가며 대치 중인데, 관련 상황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정치 공세가 계속되면 사업 재추진은 어렵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는데요.

정치권에선 상호 의혹 공세가 오히려 더 가열되는 분위기입니다.

국민의힘은 김부겸 전 총리와 민주당 소속 정동균 전 양평군수 등 일가가 서울-양평고속도로 인근에 땅을 갖고 있다고 주장하며 ‘민주당 게이트’라고 역공에 나섰습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이 원안을 고수한다면, 그것은 바로 ‘민주당 고속도로 게이트’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서울-양평 고속도로 원안 추진위’를 발족했습니다.

민주당은 예비타당성 조사까지 마친 서울-양평 고속도로의 종점이 정권이 바뀐 뒤 변경된 점이 사안의 본질이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박광온 원내대표는 일각에서 양평군민들의 주민 투표로 노선을 결정하자는 주장이 제기되는 데 대해 “본질을 왜곡하는 주장”이라고 일축하고 원안 추진 요구를 내세웠습니다.

한편 부지 소유 의혹에 대해 정동균 전 양평군수는 MBC 라디오에서 “의혹이 제기된 필지는 조상이 400년을 살아온 땅으로 고속도로 종점과는 무관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상호 의혹 제기로 양평군민들만 피해를 입고 있다는 비판 여론이 만만치 않은 가운데, 여야 모두 출구전략 모색이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Source: 연합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