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원주 ‘호우특보’…내일까지 200㎜ 폭우 주의

[앵커]

전국 곳곳에서 세찬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일부 지역에 호우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내일 충청과 호남을 중심으로 최대 200mm의 폭우가 예상됩니다.

자세한 날씨 상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임하경 기자.

[기자]

네, 서해상에서 발달한 강한 비구름대가 전국 곳곳에 세찬 비를 뿌리고 있습니다.

경기 이천과 여주, 강원 원주엔 시간당 60mm 안팎의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호우특보가 발령됐습니다.

서울과 인천, 경기 남부 대부분 지역에도 호우주의보가 내려졌고요.

시간당 30mm 안팎의 집중호우가 내리고 있습니다.

오후부터는 빗줄기가 더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충청 남부와 전북에 최고 200mm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전망했고요.

충청 북부와 전남, 경북 북부에 150mm, 수도권과 강원에 12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돌풍과 벼락을 동반한 시간당 60mm 안팎의 강한 비가 쏟아지겠습니다.

모레부터는 정체전선이 더욱 활성화하면서 전국에 세찬 비를 뿌리겠습니다.

북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와 남쪽의 덥고 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이 세차게 부딪치면서 장마 구름이 더욱 강화되는 건데요.

동서로 길고 폭이 좁은 선상형 비구름대가 발달해 여름철 폭우 피해를 더 키울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이미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크게 약해져 있는 만큼 산사태와 축대 붕괴 등에도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또 갑자기 물이 불어나 고립될 수 있는 하천 산책로나 지하 공간은 접근을 자제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호우주의보 #장마 #집중호우 #침수 #산사태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Source: 연합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