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봉투 의혹’ 강래구, 오늘 첫 재판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당시 돈 봉투를 살포했다는 의혹의 핵심으로 꼽히는 강래구 전 한국감사협회장에 대한 첫 공판준비기일이 오늘(1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립니다.

강 전 협회장은 재작년 전당대회를 앞두고 송영길 전 대표의 당선을 위해 국회의원과 선거캠프 관계자 등에게 9,400만원 전달하는 데에 깊숙이 관여한 혐의 등을 받습니다.

지난 5월 구속된 강 전 협회장은 경선캠프 지역본부장 등에게 돈을 건넨 사실은 일부 인정했지만, 국회의원들에게 전달한 혐의는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유아 기자 (kua@yna.co.kr)

#민주당전당대회 #강래구 #돈봉투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Source: 연합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