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美 정찰기 침범 ‘영공→EEZ'” 말 바꿔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미국 공군 전략정찰기가 어제(10일) 새벽 배타적경제수역을 침범해 북한 동부 지역의 공중정찰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조선중앙통신 담화에서 “240해리 이상 탐지 반경의 정찰 자산이 200해리 경제수역을 침범한 건 명백한 주권 침해”라고 말했습니다.

어제(10일) 새벽 북한은 국방성 대변인 담화에서 미군 정찰기가 ‘영공’을 침범했다고 주장했는데,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어제(10일) 오후 늦게 재차 담화를 통해 ‘경제수역’ 침범이라고 말을 바꾼 것입니다.

배타적경제수역은 기준선에서 200해리까지 영역으로, 사실상 영토와 같은 개념인 12해리 영해와 다릅니다.

김장현 기자 jhkim22@yna.co.kr

#김여정 #북한 #미국_정찰기 #경제수역_EEZ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Source: 연합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