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만에 하나원 공개…”인권 보장받고 당당히 살고싶어 남한행”

[앵커]

북한이탈주민이 처음 우리 사회에 오면 ‘하나원’이라는 시설에 입소해 적응 교육을 받습니다.

통일부가 이 시설을 7년 만에 언론에 공개했습니다.

탈북자들은 사회서 당당히 살고 싶거나 인권을 보장받고 싶어 남한행을 택했다고 했습니다.

최지원 기자입니다.

[기자]

모형 손톱을 갈면서 직접 네일아트를 해봅니다.

삼삼오오 모여 네일아트 강사의 설명을 듣기도 합니다.

북한이탈주민들이 네일아트 자격증을 따기 위해 실습하는 모습입니다.

이들의 정착을 돕는 하나원 시설이 개원 24주년을 맞아 7년만에 언론에 공개됐습니다.

매년 1,000명 이상의 탈북민이 입소했었지만 코로나 사태 이후 입소 인원이 10분의 1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하나원은 2020년부터 이런 변화에 맞춰 직업교육관을 새로 짓고 수료생들에게 심화직업교육을 하고 있습니다.

봉제사, 제빵사, 한식조리사, 요양보호사에 이르기까지 여러 직종의 자격증 수업을 진행합니다.

한국 사회에서 살아가는 데 필요한 IT 기초교육도 받습니다.

올해 입국한 탈북민들은 보장된 신분으로 당당히 사회에 나서고 싶어 남한행을 택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에서 있다는 자체가 불법으로 있다 보니까, 사회적 활동도 할 수 없고, 당당히 나서서 살지 못하니까…”

한국 드라마를 보고 ‘인권이 보장된 나라’라는 생각이 들었다고도 했습니다.

“한국은 인권이 이렇게 보장되는 나라로구나, 인권이라는 게 있구나, 이제 그런 거를 드라마 통해서 많이 듣게 된 것 같습니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사회 적응을 위한 탈북민 직업교육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몇 주의 교육 가지고 완벽히 사회 적응을 할 수는 없는 상황이니까, 재교육이나 심화교육을 시키면 도움이 되겠다…”

권 장관은 또 윤석열 대통령의 ‘대북지원부’ 질타는 지난 1년간 통일부가 부족했다는 뜻이 아니라 “북한이 전혀 변화할 생각을 안하는 상황을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최지원입니다.

최지원 기자 jiwoner@yna.co.kr

#북한이탈주민 #탈북민 #하나원 #통일부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Source: 연합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