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염수 난타전…”대한민국 국격 금가” “정치적 오만 가득”

[앵커]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둘러싼 정치권 공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특히 민주당이 IAEA 사무총장을 만난 것을 두고 난타전이 벌어졌는데요.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국격을 떨어뜨렸다고 비판했지만, 민주당은 일본 항의 방문까지 하며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보도에 이다현 기자입니다.

[기자]

여야는 국제원자력기구, IAEA 라파엘 그로시 사무총장과 민주당의 면담을 놓고 날선 공방을 벌였습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면담 태도를 문제 삼았습니다.

민주당의 질의를 ‘색안경을 낀 일방적 주장’으로 규정했고, 이를 듣던 그로시 사무총장이 결국 한숨을 내뱉었다고 꼬집었습니다.

민주당이 대한민국의 정치 수준을 깎아 먹었다는 겁니다.

“무례한 억지 주장을 계속 이어가자 한숨을 내뱉었습니다. 깊은 한숨 소리가 대한민국 국격에 금이 가는 소리로 들렸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그로시 사무총장이 우리 국민을 설득하지도, 안심시키지도 못했다고 평가했습니다.

특히 그로시 사무총장이 얼마 전 ‘국제사회가 우려해야 할 것은 후쿠시마가 아니라 북핵’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우리 국민의 인식 수준을 폄훼하는 부적절한 발언이었다고 날 선 반응을 보였습니다.

“과학적 진정성은 없고 정치적 오만만 가득한, 그야말로 기대하기조차, 그야말로 정말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발언이었습니다.”

민주당은 부산과 인천, 강원 등을 돌며 장외 집회를 펼친 데 이어서 일본으로 항의 방문을 가는 등 여론전 범위를 확장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에 대해서도 야당 의원들이 정략적 이익을 위해 일본까지 가 나라 망신을 시킨다며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연합뉴스TV 이다현입니다. (o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Source: 연합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