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프특혜” “국정농단”…양평고속도로 공방 격화

[앵커]

양평고속도로 건설 추진 백지화 문제를 두고 정치권 공방이 거셉니다.

김건희 여사 일가가 연루된 국정농단에 해당한다며 공세 수위를 높인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국민의힘은 민주당 소속 전 양평군수 일가의 특혜 의혹부터 파헤치라며 역공을 폈습니다.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제기하는 특혜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이자 또 다른 선동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소속 전 양평군수가 고속도로 원안 노선 종점 근처 땅을 보유한 사실이 드러난 만큼, ‘셀프 특혜’ 의혹부터 조사해야 한다고 역공을 폈습니다.

“민주당 전 군수와 현직 위원장이 주도하던 개발계획을 김건희 여사 일가 특혜로 둔갑시킨 민주당에게 도둑질도 손발이 맞아야 한다는 말을 해주고 싶습니다.”

15년 가까이 기다려온 양평군과 주민들의 숙원 사업에 음모론을 끼얹어 혼란을 초래한 데 대해 사과부터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민주당이 즉각적인 사과를 하고 다시는 이런 가짜뉴스와 괴담을 통해서 주민들에게 피해를 끼치지 않겠다는 약속을 하는 것이 선행해야 할 과제입니다.”

민주당은 정부가 수조 원대 국책 사업을 좌지우지하다 이제는 백지화 행패를 부리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이번 사건은 ‘권력형 비리 의혹의 전형’이자 ‘국정농단’에 해당한다며 공세 수위를 한껏 끌어올렸습니다.

“대통령실과 장관을 포함해서 어느 선까지 사태에 개입된 것인지 철저하고 신속한 진상규명이 있어야 합니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의 경질과 함께 대통령실이 직접 진상 규명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대통령은 거짓과 의혹으로 점철된 서울-양평 고속도로의 노선 변경과 사업 전면 백지화 문제를 결자해지해야 합니다.”

여야가 혼란의 탓을 서로에게 미루며 공방전이 격화하는 가운데 오는 17일 예정된 국회 국토위 전체 회의에서도 격돌이 예상됩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junel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Source: 연합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