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명·반박 나선 국토부…”현재로선 백지화 철회 불가”

[앵커]

국토교통부가 서울양평고속도로 전면 백지화 선언 뒤에도 논란이 확산하자 해명과 반박에 나섰습니다.

특정인에 특혜를 주기 위한 것이 아니고 예비타당성 조사 이후에도 노선 변경은 가능하다는 게 핵심인데, 원희룡 장관은 정치공세가 계속되면 사업을 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조성흠 기자입니다.

[기자]

국토교통부 입장의 핵심은 예비타당성사업 검토 대상 노선이던 양서면 종점 방안에서 대안인 강상면 종점 방안으로 변경을 검토한 것이 김건희 여사에게 특혜를 주기 위한 것이 아니란 겁니다.

양평군이 요구했던 강하 나들목 설치가 가능하며 환경훼손 구간이 적고, 경제성 부분에서 가장 뛰어나 강상면 노선을 택했다는 설명을 내놨습니다.

또, “타당성 조사 단계에서 땅 소유주 분포는 알 수 없다”며 김 여사의 땅이 부근에 있는지 사전에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노선과 다른 노선이 타당성조사 과정에서 다뤄진 것도 충분히 가능한 일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국토부는 “예비타당성조사는 국가사업이 후속 절차를 밟을 수 있는지 알아보는 일종의 신체검사”라며 “군대에 가서 정밀검사를 받는 게 타당성조사”라고 두 조사의 차이를 설명했습니다.

한편, 양평군민들이 ‘서울양평고속도로 재개 범군민 대책위원회’를 만들어 사업 백지화 철회를 요구하며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철회하라! 철회하라! 철회하라!”

이에 대해 백원국 국토부 2차관은 “향후 여건에 따라 재개될 수 있다”면서도 현재 상태로는 사업 백지화 철회가 불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건설현장을 찾은 원희룡 장관 역시 “지금처럼 거짓 정치 공세가 계속되면 사업을 하려 해도 할 수가 없다”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흠입니다. (makehmm@yna.co.kr)

#서울양평고속도로 #예비타당성조사 #백지화 #정치공세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Source: 연합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