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하남·광주시장 “양평고속도 재추진하자”

국토교통부가 백지화를 선언한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의 재추진을 위해 경기 광주시와 하남시, 양평군이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방세환 광주시장과 이현재 하남시장, 전진선 양평군수는 오늘(10일)사업 재개를 위한 공동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입장문에서 고속도로 건설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고, 교산 신도시 교통 대책을 위한 ‘선교통 후입주’ 목표 이행 등 촉구했습니다.

김건희 여사 일가 특혜 의혹에 대해선 “지역 단체장이 유력인사의 땅을 사전에 파악하는 것은 있을 수도 없고, 임무도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동훈 기자 (yigiz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Source: 연합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