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피의자 순찰차서 음독으로 극단 선택…경찰, 감찰 착수

[앵커]

가정폭력 혐의로 현행범 체포된 70대 남성이 경찰 지구대로 호송되는 순찰차에서 독극물을 마셔 극단적 선택을 했습니다.

지구대 경찰관들이 기본적인 피의자 호송 매뉴얼조차 지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경인 기자입니다.

[기자]

가정폭력 신고를 받고 전북 전주완산경찰서 소속 지구대 직원 6명이 출동한 건 10일 오전 8시 40분쯤.

경찰은 70대 남성 A씨와 머리를 다친 A씨의 아들을 발견했습니다.

A씨가 둔기를 휘두른 것으로 보고 순찰차 뒷좌석에 태워 지구대로 연행했습니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발생했습니다.

5분 거리에 있는 지구대 도착 직후 A씨가 통증을 호소하고, 순찰차에서는 독극물 병이 발견된 겁니다.

“아프다고 해서 그러면 119로 해서 빨리 (병원)가자. 여기(지구대)에 얼마 안 있었어요. 1~2분밖에.”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2시간여 만에 결국 숨졌습니다.

조사 결과 A씨는 순찰차 뒷좌석에서 품속에 있던 독극물을 꺼내 음독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경찰관 2명이 A씨를 태운 직후였습니다.

출동한 경찰들은 A씨에 대한 신체 검색 등도 없이 순찰차 뒷좌석에 혼자 태우는 등 기본적인 매뉴얼조차 지키지 않았습니다.

“확인을 당연히 했어야 되는데 그게 안 됐죠. 그런 부분들이 문제가 있어서 지금 청문에서 감찰, 확인하고 있어요.”

한편, 지난달 광주경찰청 소속한 지구대에서는 도박하다 체포된 베트남인 10명이 집단 도주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전주완산경찰서 #지구대 #매뉴얼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Source: 연합 최신